[Pick] 프리다 칼로의 마지막 자화상 ‘413억 낙찰’…최고가 기록

멕시코 화가 프리다 칼로의 자화상 ‘디에고와 나’가 미국 뉴욕 경매에서 역대 중남미 예술작품 사상 최고가를 기록했습니다. NYT에 따르면 현지시간 16일 뉴욕에서 열린 소더비 경매에서 칼로의 그림 ‘디에고와 나’는 3천490만 달러에 낙찰됐습니다.

기사 더보기